댓글 4조회 수 3531추천 수 15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1월17일
혹한 후 별로 안 추운 날


짜장면, 차 운전, 그리고 물

바쁜 일 이 끝난 아내가 말한다.

...운전 연습하면서 짜장면 먹자...고

짜장면은 당진을 말하는 것이었다.

12시가 넘었지만 짐을 챙겨들고 길을 나섰다.
고속도로는 시원하게 뚫렸고 2시가 조금 지나 당진에 도착했다.

대호로 가는 길이 차도 없어 아내에게 핸들을 잡게 했다.

큰 길에서는 잘 하는데 좁은 길에 들어서면 핸들이 흔들렸다.
뒤에 차라도 달라 붙을라 치면 차는 완전히 속도가 죽고 휘청거리기 시작했다.

...제발 뒷차 신경 쓰지 말라...고 해도 신경 쓰고 싶다나 뭐래나?!


혹시나, 역시나...


큰 대호가 얼기나 하겠어 하고 찾은 대호는 역시나 멀리서 봐도 얼어 있었다.
삼길포에 가서 쉬기로 하고 가는데 수문앞 다리 위에 사람들이 몰려 있었다.
지나가면서 보니 수문 밑에서 얼음낚시를 하고 있었다.

가보니 많은 사람들이 얼음 낚시를 하는데 모두 스푼을 달고 올리고 내리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그 중 간혹 배스를 낚는 것이 보였다.


아내의 운전연습 때문에 그냥 눈요기만으로 얼음낚시를 즐겼다.


춥긴 추웠나 보다.


운전연습을 위해 먼저 길을 나서는 동네프로를 보고 아내가 한마디한다.

...그래도 물은 보고 가자...고

제방 계량소 앞에 차를 세우고 혼자 내려갔다.
물은 거의 다 얼었고 밸리를 타고 지나갔을때 수초가 무성한 곳 일부만이 얼지 않았다.

돌을 들어 얼음을 내리쳐 보니 꿈쩍도 하지 않았다.
몇 발자국 들어가 보니 얼음이 상당히 두꺼웠다.
이번 겨울이 춥긴 추웠던 모양이었다.

다시 제방을 걷고 있는데 검은 이상한 물체가 보였다.

보니 놀랍게도 물개였다.
...아니 민물에 왠 물개?...

갈매기 및 들짐승들이 뜯어 먹었는지 눈과 내장부분 없었다.

아마도 대호만 공사때 바다로 나가지 못하고 살다 너무 추워 얼음이 다 얼어 숨도 제대로 못 쉬다가 지쳐 나와 죽은 것 같았다.


주차연습과 짜장면

오는 길에 당진공설운동장 주차장에서 주차연습을 했다.

아내는 ...이 차는 내가 핸들만 잡으면 말을 안 듣는다...고 땀을 흘리며 주차 연습을 했다.

그러면서 하는 말...앞으로 가는 주차는 이만하면 됐으니 뒤로 주차하는 것 배우자...고 한다.[기절]

앞으로 하는 주차도 꼭 차선을 밟고 주차하면서...


낚시를 가려면 속에서 치밀어 오르는 말도 꾹꾹 눌렀다.
...아니 이것도 못 해!...라는 말


그렇게 1시간을 넘게 연습을 시키고 짜장면 집을 행했다.
동네프로는 죽어도 운전교습 선생은 못 될 것 같다.


오랫만에 들른 짜장면집...탕수육을 먼저 먹는 바람에 수타짜장면의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했다.


오는 길 고속도로는 막히지 않아 수월하게 왔다.

아내에게 말을 건낸다.
...다음주엔 뒤로 주차하는 것 배워 줄께...라는 말에 아내가 한마디 건낸다.

...얼음 낚시하려고!...

* 찾아보니 물개의 이름은 "상괭이"인 것 같고 바다와 민물에도 산다고 되어 있다.



* 동네프로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1-18 17:11)
  • 최남식 2010.01.19 14:45
    머리 형태로 보아 돌고래 종류 같아 보입니다.
    상괭이도 돌고래와 비슷해 보이는 것으로 보아도 그럴것 같네요.
  • goldworm 2010.01.19 14:55
    결혼전에 와이프에게 운전 가르키던 기억이 납니다.

    운전연습장에 조교 한녀석이 와이프가 마음에 들었던지 자꾸 치근덕 댄다고 하더군요.
    제가 가서 서있으면 눈길도 한번 못주면서 저만 없으면 그러더랍니다.
    허우대 멀쩡한 남친이 옆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무슨 간뎅이가 부었는지...

    "그것도 못해!" 이 이야기는 뭘 가르치려는 사람은 절대로 안해야 되는 말인데...
    자기도 모르게 자꾸 내뱉곤 하죠. 제가 그렇습니다. [부끄]
  • 동네프로 2010.01.20 23:12
    처음에 사체를 봤을때 많이 놀랐습니다.
    민물이라 상괭이가 맞는 것 같더군요.

    운전연습 핑계대고 이번 주는 군산으로 가려합니다. [씨익]
  • 최남식 2010.01.21 10:41
    저희 마님께서는 운전을 아예 안하려고 하는 이유가 뭔지.
    저는 자연학습 핑계삼아 어딜갈려고 했는데, 서울에 유적지를 가자고 하니 진퇴양난이구만요. 쩝~

R / E / P / O / R / T 동네프로의 handmade lure로 다닌 조행기입니다.
| 좋은 낚시방법이나 낚시터의 소개 바랍니다.
| 예의는 언제나 필수입니다.

  1. 4월25일(대호 무장리)

    4월25일 따뜻. 바람은 조금. 아침 6~7도 낮 20도. 기온 지속적으로 상승 중 붕어아저씨팀 안내 칠표수세미 상류로 포인트를 안내해 주었는데 찾지 못해서 상류로 갔다. 거의 1시간 일찍 도착한 일본팀들은 장소를 못 정해 왔다 갔다 한 모양이었다. 상류엔 붕...
    Date2010.04.25 By동네프로 Reply0 Views1791
    Read More
  2. 4월17일 (대호 무장리)

    4월17일 따뜻. 바람은 조금. 아침 4~5도 낮 14~5도. 기온 낮다가 상승중 무장리 지류엔 배스 없다. 무장리에 도착하니 많은 꾼들이 와 있었다. 그래도 지난 주 보다는 적어 이번엔 상류에서 하류로 내려가면서 이번엔 상류에서 하류로 내려가면서 \훝기...
    Date2010.04.19 By동네프로 Reply0 Views1451
    Read More
  3. 4월10일 (운암,장성)

    4월10일 쌀쌀. 바람은 조금. 가랑비 조금. 종일 흐림 운암...잘못된 계산 아내가 멀리가도 좋다고 한지라 몇 년전 이맘때의 같은 수위에 폭발적인 조황을 맛 봐서 작심하고 출발했다. 몇 해전 공원조성을 한다고 했는데 이젠 다 끝났고 논이었던 곳에는 주차...
    Date2010.04.13 By동네프로 Reply0 Views1877
    Read More
  4. 4월3일 (대호 무장리, 비행장 하류)

    4월3일 쌀쌀. 바람은 조금 서둘러도 필요한 시간은 다 허비 해 출발이 늦어서 인지 11시가 넘어 도착한 무장리 개집 부근엔 이미 많은 뚜벅이가 와 있었다. (* 개집 - 개 사육장은 다 없어졌음) 남들이 하고 있는데 밸리로 휘졌고 다니는 것이 할 짓이 아니기...
    Date2010.04.05 By동네프로 Reply2 Views1897
    Read More
  5. 3월28일 (비밀포인트, 대호 무장리)

    3월28일 비 온 후 쌀쌀. 오전 3도 오후 10도정도 비밀포인트 -> 웃기네 전날 동네프로에게 배스낚시를 가르쳐 준 친구로 부터 비밀포인트를 건내 받았다. 죽이게 나오고, 큰 것이 나온다는 그 포인트...옆에서 들은 아내가 말한다 ...한 주 쉬었으니 갔다 오...
    Date2010.03.29 By동네프로 Reply0 Views2007
    Read More
  6. 3월13일 (소양천-2)

    3월13일 별로 안 추운 날 그리고 흐림 시간 절약을 위해 지름길로... 대부분 입구는 쇠사슬로 진입을 못하게 해서 쇠사슬이 풀린 곳으로 차를 진입한 곳이 포인트 바로 앞이었다. 지난 주 포인트는 차 바로 앞으로 공사차량이 드나 들었던 곳이어서 물장화를 ...
    Date2010.03.15 By동네프로 Reply0 Views2026
    Read More
  7. 3월13일 (동진강,소양천-1) *밸브고장

    3월13일 별로 안 추운 날 그리고 흐림 바람만 맞다. 토요일이 춥고, 일요일은 화창하다는 예보에 아내가 일요일에 같이 가자한다. 월요일이 힘들어 토요일로 일정을 당겨 보려 했지만 뜻대로 안되어 9시 넘어 준비를 했다. 일본팀은 구이지로 가고 있고 동네프...
    Date2010.03.15 By동네프로 Reply0 Views2354
    Read More
  8. 3월6일 (소양천)

    3월6일 별로 안 추운 날 그리고 흐리고 약간의 비 왜 안 잡혀?! 아들녀석을 만나야 하고, 카 스피커를 받아야 하고, 수리를 맡긴 낚시대를 찾아야 하는 핑계로 길을 나섰다. 시간이 오후가 되야 된다는 아들 녀석의 말에 냉큼 소양천으로 냅다 달렸다. 미리 ...
    Date2010.03.09 By동네프로 Reply2 Views1955
    Read More
  9. 2월28일 (대호)

    2월28일 별로 안 추운 날 그리고 몰아친 폭풍 같은 바람 갈까 말까? 물 보니 기분이 좋다 낚시를 가라는 아내의 말에 망설였다. 기록을 보니 잘 안나오는 계절과 수위인데 가 봐야 뻔 한 것을... 그래도 안 가서 후회하는 것 보단 가보는 것이 나을 것 같아 길...
    Date2010.03.05 By동네프로 Reply0 Views1860
    Read More
  10. 2010년1월17일 (대호)

    1월17일 혹한 후 별로 안 추운 날 짜장면, 차 운전, 그리고 물 바쁜 일 이 끝난 아내가 말한다. ...운전 연습하면서 짜장면 먹자...고 짜장면은 당진을 말하는 것이었다. 12시가 넘었지만 짐을 챙겨들고 길을 나섰다. 고속도로는 시원하게 뚫렸고 2시가 조금...
    Date2010.01.18 By동네프로 Reply4 Views35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2 33 34 35 36 ... 61 Next ›
/ 6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